사진 및 카메라 관련 강좌를 올리기 위한 공간입니다. 링크나 펌글은 업로드 하지 마시기 바랍니다.



나 들으라 하는 말 같아서

profile
아직 서명이 작성되지 않았습니다.
이름 :
김기덕
제목 :
나 들으라 하는 말 같아서
조회 수 :
6530
추천 수 :
10 / 0
등록일 :
2011.02.19.17:11:44
                                                                                                                                                     

13: 사진작가 단계별 품성변화…….

1회: 사진작가 5단계 발췌 내용

★    사진작가가 되기까지의 다섯 단계(T. O. LEE/포토아시아기자)

아래 글은 싱가포르에서 발행되는 영문한 사진전문 월간지 `PHOTO ASIA`의 94년 8 `9월호에 실린 기사를 발췌한 것으로 원 제목은 `THE LIFE CYCLE OF A PHOTOGRAPHER` 이다.

번역하여 "한국사진작가협회 대구광역시지회 회보 '대구사진인'에 나온 것을 옮겼음을 밝힌다.

그리고 우리는 이글을 읽고 겸허하게 많은 깨달음을 가져야 할 것이다.


2회: 첫단계 : 완전 초보 THE BEGINNER


많은 사람들은 친구들 중의 누군가가 촬영한 아름다운 사진작품 또는 우연히 들은 전시회에서 본 사진에 매료되어 처음으로 사진 동아리에 발을 들여 놓게 된다. 이 시점에서 그들은 예술에 대해 전혀 아는 것이 없는 처지지만 매우 겸손하고 개방적이며 열정적이면서 또한 우호적이다.

자신에 약점을 쉽게 드러내 보이고 자기보다 많이 안다고 생각되는 사람은 누구라도 붙잡고 궁금한 것을 물어보는데 주저함이 없다 .또 자신이 스승으로 모시고 배울 수 있는 작가를 찾아다니기도 한다. 이 단계에서 그들은 늘 행복하고 사진이라는 것이 정말로 배울 것이 많은 멋진 예술이라고 생각하게 되는 것이다. 때로 자신에게 전혀 생소하게 느껴지는 현대 사진을 보면 그것을 이해할 수 있을 만큼 충분한 소양을 갖추지 못한 자신을 원망하기도 한다. 또한 그 작품의 가치를 이해 하기위해 여러 방면의 지식을 얻고자 끊임없이 노력하며 다른 사람을 통해서라도 알려고 애를 쓴다.

그들은 그 누구와도 논쟁을 벌이지 않으며 심지어 며칠 전에 어떤 선배에게 들은 이야기가 또 다른 선배의 얘기와 맞지 않을 때도 다투고 싶어


                              -82-

 

하지 않는 사람들이다 . 한 마디로 말하자면 이 때의 그들은 감수성이 예민하고, 어느 누구와도 친하게 지낼 수가 있는 시기인 것이다


3회: 두번째 단계: 아마추어 THE AMATEUR


한두 해가 지나면 그들은 초보자의 딱지를 떼고 점차 아마추어 작가로 접어들게 되며 처음에 가지고 있던 전 자동렌즈 셔터 카메라를 처분하고 일안 리플렉스 (SIR) 카메라를 사용하게 된다. 35mm,50mm,85mm 정도의 렌즈 서너 개와 자동 플래시면 만족해하면서 그들은 자신이 배운 스승의 영양을 매우 강하게 받으며, 스승이 쓰거나 권하는 종류의 카메라를 주로 사용하기도 한다.

이때는 또한 스승의 가르침을 주저 없이 받아드리는 시기이다. 그들은 때로 결혼이나 생일 또는 다른 사교 모임 등에서 스스로 사진촬영을 자원하고 나서기도 하며 물론 돈을 받고 싶어 하지도 않는다. 그들은 사진을 전해 받은 사람은 고맙다는 인사만으로도 흡족해 하는 것이다. 직업 사진가들은 이들이 자신의 손님을 빼앗아가기 때문에 좋아하지 않는다. 사람들은 결혼식 같은 중요한 행사에는 이들 말고도 직업 사진가들을 안전 대책으로 고용하는 경우가 많았다. 주최 측에서는 손님들에게 깊은 인상을 주기위해서 이 아마추어 들이 많이 와주기를 환영하며, 이것이 바로 어느 결혼식장에서 내가 본 다섯 명의 아마추어 들이 서로 좋은 자리를 차지하기위해 다투는 이유였을 것이다.

직업 사진가는 그들이 주인의 친구들이기에 자신의 직업에 많은 지장을 받으면서도 따지려 하지 않고 웃는 모습만 보여줄 따름이다.  이 아마추어 작가들은 3``x5 사이즈의 사진을 주고 나서도 8``x10`` 정도의 확대 사진을 추가로 보내주며 이때 그들은 비용 따위는 전혀 관심을 두지 않는다. 그들은 풍경 사진이나 포트레이트 등을 주로 추구하는데 왜냐하면 그런 주제들이 주변 사람으로부터 더욱 쉽게 감사와 칭송을 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멋진 풍경 속에 서있는 미녀를 앞에 두고 좋은 사진을 만들 기위해 그들이 할일은 단 한 가지 셔터를 누르는 것 뿐 그 나머지는 자동 SIR 카메라 스스로 알아서 처리해 줄 것이기 때문이다.

이 단계에서도 그들은 아직 개방적이고 열정적이며 겸손하고도 우호적이다. 물론 그들은 친구나 친척들에게 더 많은 공짜 사진을 선물하고 더 많은 사랑을 받고 있을 것이며, 그 과정에서 그들은 더 많은 것을 배우게 될 것이다. 그들과 스승관계는 더욱 밀접하게 되고 그들은 행복에 푹 빠져 지내는 것이다.


4회: 세번째 단계: 진지한 아마추어 THE SERIOUS AMATEUR


이 단계에서 그들은 더욱더 많은 장비들을 사들이기 시작한다. 그들은 35mb판에서도 CANON EMS5, NIXON F3,  MAGNOLIA 9000등 3가지


                              -83-

 

정도의 시스템의 렌즈와 액세서리 세트를 갖추게 될 것이다. 그들은 또한 6X45 6X6 판 같은 중형 판으로 돌입 할 수 가 있다.  하셀 브라드 정도가 자신의 개인적 이미지를 높이기 위해 좋은 선택 수단이 될 것이다 . 그들은 특히 전문가용 LAK BODY 스타일로 모든 장비를 통일하고, 그럼으로써 자신이 명성 있는 사진가라는 것을 믿어 의심치 않게 된다. 그들은 새롭고 신기한 장비들에 깊은 관심을 보이며, 거의 해마다 새장비로 교체함으로 해서 최신의 경향에 발맞추려 한다.

카메라 메이커들에게 있어 규모의 경제를 통한 생산원가 절감을 가능하게 해주는 것은 바로 이들 진지한 아마추어 들이다. `````계속````` 그들은 온갖 종류의 장비 카탈로그를 수집하고 메이커 별로 기능과 모양을 비교하려 애쓰기도 한다. 그들은 또 다른 진지한 아마추어를 만나면 최신의 장비에 관한 얘기만 늘어놓고 싶어 한다. 새로 시판되는 신 모텔의 최초 사용자는 바로 그들이다 . 최신 기종이 일본에서는 시판 되었지만 아직 자기 나라에 들어오지 않았을 때 그들은 암시장의 밀수입자들에게 비용이 얼마가 들던 개의치 않고 구해다 줄 것을 요구한다.  그들은 또한 최근의 주요 사업 경향이 된 한정판 모텔을 수집하기도 한다.

월드컵 공식기념 모텔, 생산 50주년 기념 모텔 등등이 바로 이런 부류의 사진가들을 위해 생산되는 것이다. 그들은 차츰 자신의 주장 (또는 사상) 을 형성하게 되고 다른 사람들의 의견에 귀를 기울이지 않으려 한다. 그리하여 점점 폐쇄적이 되고 사진예술 그 자체보다는 장비와 외형적인 면에만 집착하게 된다. 그들은 이제 혼자만의 사진을 하려 한다.

새로운 사진 소재가 있는 참신한 모텔을 발견하게 하면 그 자신만의 독특한 작품을 위해 남들에게 알리고 싶어 하지 않는다. 그들은 사진 공모전에서 더 많이 입상하기 위해서 자신이 즐겨 쓰는 특수 기법을 감추려고 한다. 사진 전람회 등의 활동에 적극 관여 하며 서기 재무간사 등의 직함을 가지고 집행부 일에 참여 하기도 한다. 그들은 이제 자기만족에 빠져버린채 아직도 매우 열성적이며 또한 매우 행복해 하는 것이다.


5회: 네번째 단계: 작은 명인 THE SMALL MASTER


국내와 또 해외의 많은 공모전에서 수차례 입상을 해오면서 우리의 진지한 아마추어 들은 이제 작은 명인이 되어간다. 풍경이나 인물, 정물, 스포츠등과 같은 일정 분야의 전문가로서 그들은 이제 많은 초보자와 아마추어들의 스승이 되어 옛날의 화려했던 경력을 자랑하면서 그들의 아첨을 받으며 지내는 것이다.  많은 아첨꾼들에게 둘러싸여 그들은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지난날의 영광 속에 안주하기 시작한다.  가끔씩 지방 공모전 등의 심사위원으로 추대되기도 하는 그들은 자신이 좋아하는 스타일에 후한 점수를, 그렇지 않은 작품에는 낮은 점수를 매기곤 한다. 좋아하느냐 싫어하느냐의 여부가 그들의 심사 대상작에 대한 예술적 기준을 정하는 가장 큰 잣대가 되는 것이다. 그들은 개방된 전시회에서까지


                              -84-

 

자신의 이런 기준을 적용시키며 전시작이 마음에 들지 않으면 그의 추종자들에게 그건 모두 졸작이라고 매도해 버린다. 그들은 점점 더 주관적이고 속 좁은 사람이 되어간다.

다른 사람의 작품에 대한 그들의 평가는 점차 비판적이 되어가고, 소문이 빠르게 퍼져 무의식중에서 그들은 사진 계에서 많은 적을 만들게 된다. 그들에게 있어서 전시회에 가는 것은 더 이상 그의 안목을 넓히는 것이 아니라 그 자신의 기준에 맞춰 다른 사람들의 작품을 비판하기 위한 것이다.  나는 종종 이런 작은 명인들이 추종자 무리들을 이끌고 이쪽저쪽을 다니면서 작품을 가리키며 하는 비판을 듣곤 한다. 만일 나라면 카메라를 더 왼쪽으로 옮기고 좀 더 광각계통의 렌즈로 이 주제 부분을 더 많이 커버해서 더욱 강한 느낌을 주었을 것이다.  나라면 이 부분을 더욱 잘라냈을 텐데 이 하늘 부분은 잘라내는 것이 한층 효과적일거야 등이 내가 전시장에 갈 때마다 듣게 되는 그들의 비평론이다.  그들은 이제 새로운 지식으로 향한 문을 걸어 잠근 채 어떠한 새로운 경험도 받아들려 하지 않는다.  그들에게는 더 이상의 발전과 진보는 없다. 몇 년이 흐른 후 그들은 시각 예술 분야의 현대적인 조류에서는 자만치 뒤쳐지게 되어 결국 눈과 귀가 모두 멀어 버리는 것이다. 그리하여 그들에게 헌신해온 추종자들도 새로운 스승을 찾아 자신의 곁을 떠나버리는 결과를 맞게 된다.  그들은 왜 그런 일이 생기는지 알려고 노력하지도 않고 대신에 자신에게서 가르침을 받고도 등을 돌려버린 추종자 들이 얼마나 배은망덕한가를 친구들에게 얘기함으로 해서 동정심 을 얻고자 할 따름이다.  사진가로서 그의 눈은 완전히 멀어 버린 탓에 그 자신조차도 분명히 볼 수 없게 되어 버린다. 그들은 스스로 사진예술계의 명작 중의 하나라고 믿고 있던 자신의 작품에 존경심을 보이지 않는 세상을 원망하며 지내게 된다.  그는 고립된 무인도처럼 외로운 처지이다. 결론적으로 그들은 더 이상 발전할 수 없는 작은 명인으로서 여생을 보내게 되는 것이다.


6: 다섯 번째 단계: 진정한 명인 THE REAL MASTER


만약 작은 명인이 아직도 개방적이고 객관적이며 다른 사람들을 돕는 일에 헌신적이고 겸손하며 친절한 마음을 지니고 있다면 그는 마지막 단계인 진정한 명인의 경지에 이르게 될 것이다.  진정한(REAL)이란 말은 스페인어에서는 왕의경지(KINGLY)와 같은 뜻으로 쓰이고 있다.  그들은 매우 개방적인 심성을 가지고 있다. 그들은 자신이 이해할 수 없는 어떤 사물을 보게 되면 그것을 제대로 이해하기 위해 여러 방면의 시각에서 생각을 해보며 성급한 평가를 내리지 않는다.

그들은 자신만의 소중한 비법을 남들에게 나누어 주어서 남들이 성장할 수 있도록 돕는다.  또한 그들은 제자들에게 자신과는 다른 사진 경향 을 접하고 배우도록 격려하며 궁극적으로는 자신만의 사진 스타일을

심부영 사진강좌#21
본문중에서

profile
2011.02.19
22:18:38

정보 감사합니다

profile
2011.02.20
08:28:26

마음에 와닫은 글 감사합니다

profile
2011.02.20
10:24:17

항상 자만에 빠져서는 안되겠습니다. ~! 좋은 글 감사합니다 ^^

profile
2011.02.21
13:13:17

좋은글 감사합니다^^

profile
2011.02.21
13:59:44

좋은글 감사합니다^^(2)

profile
2011.02.22
20:17:27

사진의 입문에서 명인인 고수가 되기까지 기막히게 잘 파악된 글이네요~~~

아마도 사진 동호인 모두에게 해당되는 말이 아닐까 싶습니다.

마음에 와 닿는 좋은 글 감사 드립니다.

profile
2011.02.25
06:46:27

좋은 말씀 감사합니다

가슴에 깊이 새겨야겠습니다

profile
2011.02.26
21:10:47

마음에 와 닿는 좋은 글 감사 합니다. 사진 뿐아니라 일상 모든 일에도 '겸손'은 필요한 덕목 이겠지요

profile
2011.03.07
18:45:11

좋은 말씀입니다.

profile
2011.03.28
13:53:17

제가 읽어본 글 중에 최고인 듯 합니다. 여러 작가를 만나봤지만 안하무인으로 사람을 대하는 사람들이 많더군요 ...... 저 부터 반성해야겠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 제목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83 id: 새벽바람™/임헌용새벽바람™/임헌용 [초보강좌] "사진은 뺄셈"이라는데............. [79] file 2011-05-11 10381 32
82 철판 선운사브라인드제작 [31] file 2011-05-02 7722 9
81 철판 사진액자 직접 만들어 봅시다 [16] file 2011-05-03 8734 2
80 id: 새벽바람™/임헌용새벽바람™/임헌용 [강좌]출사지 찾아가기 [49] 2011-04-25 9053 11
79 id: 엔죠엔죠 사진으로 비교해보는 나만의 누리마루호 쨍한 반영촬영법 [53] file 2011-03-18 14280 17
78 id: 새벽바람™/임헌용새벽바람™/임헌용 [사진강좌] 조리개와 셔속의 관계 대한 이해 [26] file 2011-03-18 11255 14
77 id: ㅊ ㅓ ㄹ ㅣ/손상철ㅊ ㅓ ㄹ ㅣ/손상철 누리마루호와 마천루 반영샷의 팁~! [20] file 2011-03-17 8327 12
76 id: 새벽바람™/임헌용새벽바람™/임헌용 [사진 강좌] 항상 촉각을 곤두세워라. [48] file 2011-03-15 7648 26
75 사진1장 이야기 메모리카드 수명에 관한 이해 [68] file 2011-03-13 18684 51
74 사진1장 이야기 19년만의 수퍼 보름달 월몰 사진 담아 보세요. [6] file 2011-03-10 7623 8
73 id: 새벽바람™/임헌용새벽바람™/임헌용 [강좌]팬포커스 촬영 [26] 2011-03-08 14986 9
72 사진1장 이야기 물체는 빛을 뿌리고, 빛은 모여야 일을 한다. [8] file 2011-02-26 7387 9
71 우드정/정철재 슈나이더 B+W 007 과 010 필터 차이점 [15] file 2011-02-23 32612 15
» 김기덕 나 들으라 하는 말 같아서 [10] 2011-02-19 6530 10
69 김기덕 AF및 MF 촬영에 대하여 [25] 2011-02-17 14001 19
68 id: 새벽바람™/임헌용새벽바람™/임헌용 연무가 심할때 어디로 출사를~~? [42] file 2011-02-07 8460 16
67 아이스맨 해뜨는 시간과 해뜨는 방위각 구하는 방법.. [20] file 2011-01-18 22934 13
66 id: 엔죠엔죠 해운대 마천루/ 해운대 마린시티 촬영 기법 [71] file 2011-01-10 10365 69
65 思而夢/한현우 침핑 기법을 이용한 실력 쌓기. [17] 2011-01-08 6721 5
64 LimCD Sony Vegas Pro에서 영화 화면 비율(2.35:1) 만들기 file 2010-12-08 10483 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