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롭게 글을 올리시고 이야기하는 공간입니다. 경어체를 사용해 주시길 바라며, 자유로운 만큼 더욱 더 예절을 지켜주시기 바랍니다. 자게의 성격에 맞지 않거나, 광고성글, 타인에게 거부감을 주는 글은 임의 삭제/이동 조치 합니다.

출석부규정;출사코리아 회원은 누구나 작성 가능하며, 05;00 이후에 작성해 주시고 그 이전에 작성한 글은 통보없이 임의삭제 하니 참고 하여 올리시기 바랍니다.



가을의 눈물

profile

 http://blog.daum.net/meokk2/825

 

[블로그]  청조 갤러리

 

[저서]  디카시집 '기억의 그늘' 2쇄 출간  (눈빛 출판사)

 

 

 ■ 디카시

 

디지털카메라로 자연이나 사물에서 시적 형상을 포착하여
찍은 영상과 함께 문자로 표현한 시이다.

실시간으로 소통하는 디지털 시대의 새로운 문학 장르로,
언어 예술이라는 기존 시의 범주를 확장하여
영상과 5행 이내의 문자를 하나의 텍스트로 결합한
멀티 언어 예술이다.

 

[2017년, 국립국어원의 우리말샘에 디카시가 문학용어 명사로 등재]

                 

 


 

조회 수 :
598
등록일 :
2018.11.13.16:55:22

1.jpg

 

오랜 전설 키우는 은행나무 아래

하늘이 통째 내려 앉았다

운문사 뒤뜰


속세의 모든 것들 다 놓아 버리고

청정심 하나 건지려 찾아오던 길



2.jpg

 

 은행나무는 마지막을 고하고 있다

그 아픈 잎새를 떨어뜨리며

비구스님 한 잎 한 잎 뼈를 깎듯이

발밑으로 멀어지는 인연들

눈물겨운 낙화를 바람은 알고 있는지



3.jpg


하늘보다 높았던 오만함

이 흐름 앞에서는

멈춰라 비우라 하신다


[글, 사진 : 강미옥]






profile
2018.11.13
17:13:15

좋은사진 좋은글 감사합니다.

profile
2018.11.13
17:33:12

좋은 시와 사진속에 머물다갑니다 

profile
2018.11.13
17:45:02

감사합니다.

profile
2018.11.13
18:38:02

남다른 시선의 작품입니다..

profile
2018.11.13
18:39:59

가을의 느낌이 살아있는 깊어가는 계절을 엿보는것 같습니다 

profile
2018.11.13
19:17:06

머물러 가이더 ^^*

profile
2018.11.13
19:27:20

감성이 남다른  삿과 아름다운 글입니다.

profile
2018.11.13
19:38:14

좋은 글 사진 감사 합니다..

profile
2018.11.13
20:24:23
좋은글 감사합니다
profile
2018.11.13
20:26:16

감사합니다.

profile
2018.11.13
20:43:06

아름다운 표현.....즐겁게 감상합니다~

profile
2018.11.13
21:43:10

아무나 담을 수 없는 멋진 사진.

profile
2018.11.14
09:47:09

참으로 아름답습니다!

사진 잘 감상 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 제목 날짜 조회 수
공지 id: 엔죠엔죠 [공지] 스마트폰 페이지에서 파일첨부가 보이지 않을때 - (안드로이드 계열 ... [19] file 2013-08-22 105447
공지 id: 엔죠엔죠 ★ 스마트한 출코 모바일 페이지 (스마트폰에서 사진올리는 방법!) [53] file 2011-04-26 108365
공지 id: ㅊ ㅓ ㄹ ㅣ/손상철ㅊ ㅓ ㄹ ㅣ/손상철 카메라로 찍은 사진올리는 방법~(동영상) [68] file 2010-07-13 117231
공지 id: 엔죠엔죠 윈도우7 ie9에서 파일첨부가 되지 않을때 - 기타 잦은 질의응답 [10] file 2010-06-15 115168
77250 id: ㅊ ㅓ ㄹ ㅣ/손상철ㅊ ㅓ ㄹ ㅣ/손상철 오로라 인생샷~ [20] file 2018-11-14 716
77249 id: ㅈ ㅔ우스 / 金年泰ㅈ ㅔ우스 / 金年泰 ☆...이 가을에 부치는 글 ~ [38] file 2018-11-14 534
77248 무심(신석기) 진해 내수면 생태공원 [19] file 2018-11-14 544
77247 johnsonri 어제 아침 위양지 [21] file 2018-11-14 494
77246 헌터™朴元鐘 健在 [17] file 2018-11-14 546
77245 들길/이우희 어떤 작가님이 큰일을 저질렀네요 ㅠㅠ [32] 2018-11-14 1071
77244 방긋/이일석 제주 해국 [18] file 2018-11-14 523
77243 id: 태권V(權宗垣)태권V(權宗垣) 다 떨어지네예 [17] file 2018-11-14 490
77242 무시로/최진유 가을 아침빛.. [12] file 2018-11-14 339
77241 id: 스치는바람/東林스치는바람/東林 가을 들꽃 [13] file 2018-11-14 323
77240 용암골 까치밥 하기엔 . . . . . . . [15] file 2018-11-14 386
77239 임프로 밀물 [18] file 2018-11-14 402
77238 마 루 2018.11.14.월 출석부 [64] file 2018-11-14 259
77237 통나무 대모산 추심에 젖다 [8] file 2018-11-13 462
77236 id: 虎乭虎乭 unknown soldier's pathway [12] file 2018-11-13 511
» 淸早 가을의 눈물 [13] file 2018-11-13 598
77234 Hope300d 낙엽에게 주는 편지 [8] file 2018-11-13 378
77233 지루박 마곡사단풍 끝물입니다. [14] file 2018-11-13 562
77232 브리끼 청도 각북 은사시나무 [19] file 2018-11-13 684
77231 종다리 용비지의 가을 [13] file 2018-11-13 57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