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롭게 글을 올리시고 이야기하는 공간입니다. 경어체를 사용해 주시길 바라며, 자유로운 만큼 더욱 더 예절을 지켜주시기 바랍니다. 자게의 성격에 맞지 않거나, 광고성글, 타인에게 거부감을 주는 글은 임의 삭제/이동 조치 합니다.
도배방지를 위해 하루에 두번 이내 본문 작성을 해 주시기바랍니다. 두번이상작성시 통보없이 삭제합니다. 20만점이상회원과 운영진은 제외합니다.



어촌

profile
아직 서명이 작성되지 않았습니다.
IMG_9254.jpg : 어촌_U0A0066.jpg : 어촌IMG_9347.jpg : 어촌

어촌에서 해녀로 산다는 것,

물대가 맞으면 물질을 하고

또 바람이불어 파도가 거세지면 밀려오는 해초를 주우러 바다로...

10여년을 찍다보니 제법 많은 시간들을 멈추어 놓았다.



profile
2018.11.13
06:50:56
고단한 해녀들의 삶이 엿보는 작품입니다
profile
2018.11.13
06:54:40

수고한  작품에  즐감합니다.

profile
2018.11.13
07:23:14

삶의 현장이네요

profile
2018.11.13
07:29:15

최곱니다 !!!

profile
2018.11.13
07:51:24

어이쿠야 엄청 무겁겠는데 짊어지시고 

대단하시다 그죠.^^

profile
2018.11.13
07:55:35

역동적인 삶의 현장을 보고 있는 듯 합니다

profile
2018.11.13
08:25:38

저렇게 중노동을 하시는데도 장수하시는걸 보면 신기합니다.

profile
2018.11.13
08:27:22

삶이 묻어나는 멋진 사진 들입니다...^^

profile
2018.11.13
08:34:28

해녀들의 삶이 엿보이는 멋진작품입니다

profile
2018.11.13
08:58:38

한참을 보게하는 사진 입니다

profile
2018.11.13
09:00:44

귀한 사진 잘 보고 갑니다.

noprofile
2018.11.13
09:25:45
동 시대를 살아가는 여성으로써
가슴이 짠해 집니다.
치열한 삶의 현장을 봅니다.
profile
2018.11.13
09:29:17

좋은작품 잘보고 갑니다.

profile
2018.11.13
09:33:18

생동감 넘치는 사진입니다

고단한 해녀의 삶을 엿볼수있는듯 합니다

profile
2018.11.13
10:40:11

좋은작품 입니다.

profile
2018.11.13
11:01:52
완전 중노동이네요.
noprofile
2018.11.13
11:43:49

생동감있고 최고의 작품인데,  보는 내내 마음이 아픔니다.

profile
2018.11.13
12:46:03

최곱니다.

profile
2018.11.13
13:04:10
가슴 뭉클한 장면입니다~~!!
profile
2018.11.13
14:46:32

해초인듯 ,,,

바닷가의 삶이 이렇습니더 ^^*

profile
2018.11.13
17:42:39

제주 해녀들의 삶의 현장이군요.

profile
2018.11.13
18:41:24

정말 멋진 사진들입니다..

profile
2018.11.13
19:45:53

생동감 넘치는 현장 풍경 멋져요~~

profile
2018.11.13
20:04:30

삶의 향기가 느껴집니다.

profile
2018.11.13
20:53:47

자랑스런 대한민국 어머니들이십니다~

noprofile
2018.11.14
10:17:05
지금이 한창 미역 딸때군요
저도 나가봐야겠네요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 제목 날짜 조회 수
공지 id: 엔죠엔죠 [공지] 스마트폰 페이지에서 파일첨부가 보이지 않을때 - (안드로이드 계열 ... [19] file 2013-08-22 103765
공지 id: 엔죠엔죠 ★ 스마트한 출코 모바일 페이지 (스마트폰에서 사진올리는 방법!) [53] file 2011-04-26 106189
공지 id: ㅊ ㅓ ㄹ ㅣ/손상철ㅊ ㅓ ㄹ ㅣ/손상철 카메라로 찍은 사진올리는 방법~(동영상) [67] file 2010-07-13 115164
공지 id: 엔죠엔죠 윈도우7 ie9에서 파일첨부가 되지 않을때 - 기타 잦은 질의응답 [10] file 2010-06-15 113208
77244 임프로 밀물 [18] file 2018-11-14 331
77243 마 루 2018.11.14.월 출석부 [64] file 2018-11-14 170
77242 통나무 대모산 추심에 젖다 [8] file 2018-11-13 352
77241 id: 虎乭虎乭 unknown soldier's pathway [12] file 2018-11-13 399
77240 淸早 가을의 눈물 [13] file 2018-11-13 489
77239 Hope300d 낙엽에게 주는 편지 [8] file 2018-11-13 294
77238 지루박 마곡사단풍 끝물입니다. [14] file 2018-11-13 465
77237 브리끼 청도 각북 은사시나무 [19] file 2018-11-13 589
77236 종다리 용비지의 가을 [13] file 2018-11-13 509
77235 무리까 / 이상렬 문의 드립니다 [10] file 2018-11-13 433
77234 표주박/이범용 시정이 좋은날 [17] file 2018-11-13 431
77233 운대뿌리 아쉬운 운해 [19] file 2018-11-13 538
» 임프로 어촌 [27] file 2018-11-13 510
77231 용암골 아무리 생각해도 모르겠습니다. [19] file 2018-11-13 701
77230 마 루 2018.11.13.월 출석부 [78] file 2018-11-13 217
77229 (홀스타인)박무길 요기 다시 가볼랍니다 [24] file 2018-11-13 598
77228 id: ㅊ ㅓ ㄹ ㅣ/손상철ㅊ ㅓ ㄹ ㅣ/손상철 잃어버린 동생을 찾았습니다ᆢ [17] file 2018-11-13 638
77227 7Days 정말 오랫만에 인사드립니다. [20] file 2018-11-12 495
77226 바래봉(오희재) 물안개 가득한 위양지의 가을아침 ^^~ [28] file 2018-11-12 810
77225 풀잎향기 갑사 가는길 [27] file 2018-11-12 57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