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롭게 글을 올리시고 이야기하는 공간입니다. 경어체를 사용해 주시길 바라며, 자유로운 만큼 더욱 더 예절을 지켜주시기 바랍니다. 자게의 성격에 맞지 않거나, 광고성글, 타인에게 거부감을 주는 글은 임의 삭제/이동 조치 합니다.



삶과 죽음

profile

 http://blog.daum.net/meokk2/825

 

[블로그]  강미옥의 시와 사진 이야기

 

[저서]  디카시집 '기억의 그늘'

 

 

 ■ 디카시

 

디지털카메라로 자연이나 사물에서 시적 형상을 포착하여
찍은 영상과 함께 문자로 표현한 시이다.

실시간으로 소통하는 디지털 시대의 새로운 문학 장르로,
언어 예술이라는 기존 시의 범주를 확장하여
영상과 5행 이내의 문자를 하나의 텍스트로 결합한
멀티 언어 예술이다.

 

[2017년, 국립국어원의 우리말샘에 디카시가 문학용어 명사로 등재]

                 

 


 

조회 수 :
770
등록일 :
2017.04.20.22:58:18


네가 헛되이 보낸 오늘은

어제 죽은이가 그토록 그리던 내일이다

 

 

-소포클래스-

 

 


길이 끝나는 곳에서 여행은 시작된다는 말이 있다

치열한 삶, 그래서 아름다운 삶을 산 사람들이
생의 끝에서 남긴 한마디가, 

바로 살아 있는 우리가 떠나야 할 새로운 여행의 출발점이다.

우리는 살아 있는 사람과 함께 살아간다고 생각하지만
사실은 그렇지 않다.

우리는 죽은 사람들과 더불어 살아간다. 

우리가 그들의 말을 기억하는 한
 
죽은 사람들은 죽은 것이 아니다
 

[옮긴글]
 

5d0c201e281a43e55e80834b13d849c5.jpg

  -거제 포로 수용소-

 

  

 
하얀 창살 너머
 
암울했던 날들
태양도 빛을 잃었지
     
절망의 눈동자가 머물던 창가
아픈 철조망 너머
끈질기게 살아남은 들꽃 피었다
 
 
[강미옥 디카시집 =  기억의 그늘 수록 작품 ]
 
 
 
 



profile
2017.04.20
23:19:14
차라리
창너머 음지에서
기나긴 시간의 제대로 된
빛도 보지 못하고
샛노란 봄이
그렇게 지나가고 있습니다 .

때로는 창살안이
부러워 보이는 계절입니다.
profile
2017.04.20
23:25:20

그러게네 말시더 ,,,

인간이 지구ㅡ상에서

가장 아름답고 악랄 하다고 하이더 ,,,

profile
2017.04.21
06:06:16
감사히 읽어봅니다
profile
2017.04.21
08:05:47

마음에 와 닿는 글입니다

profile
2017.04.21
08:11:49

아름다운 글입니다.

profile
2017.04.21
08:32:38

우리들의 아픈 역사 생각하면 마음이 답답해집니다.

profile
2017.04.21
09:51:02

생각케하는 글~~~즐감합니다~^^

profile
2017.04.21
10:53:00

가슴이 아프지요.

profile
2017.04.21
16:05:13

청조님 기억의 그늘 시집은 사놓고 무에 그리 바쁜지 아직 본문은 읽질 못하고 있네요.

많은걸 생각케 하는글 잘 읽고 갑니다.

profile
2017.04.21
20:20:07

멋진 작품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 제목 날짜 조회 수
공지 id: 엔죠엔죠 [공지] 스마트폰 페이지에서 파일첨부가 보이지 않을때 - (안드로이드 계열 ... [19] file 2013-08-22 97797
공지 id: 엔죠엔죠 ★ 스마트한 출코 모바일 페이지 (스마트폰에서 사진올리는 방법!) [53] file 2011-04-26 99225
공지 id: ㅊ ㅓ ㄹ ㅣ/손상철ㅊ ㅓ ㄹ ㅣ/손상철 카메라로 찍은 사진올리는 방법~(동영상) [66] file 2010-07-13 107525
공지 id: 엔죠엔죠 윈도우7 ie9에서 파일첨부가 되지 않을때 - 기타 잦은 질의응답 [10] file 2010-06-15 106352
67553 id: 스치는바람/東林스치는바람/東林 토요일 출석부 [76] file 2017-04-22 382
67552 雲山/이근우 오늘 비슬산은 이랬습니다.. [30] file 2017-04-21 1447
67551 지리산도사 출코 회원님들께 드리는 글. [43] file 2017-04-21 1271
67550 표주박/이범용 와룡 연산홍 [23] file 2017-04-21 1054
67549 지루박 용소폭포 수달래 [20] file 2017-04-21 1215
67548 janggun 주산지 번개 하실분 [7] 2017-04-21 1340
67547 id: 남現友남現友 꽃해무 [20] file 2017-04-21 1042
67546 고른담 필터를 구입하려하는데. [13] 2017-04-21 830
67545 ✮쌈지✮강성열 참 오랜만에 군대 왔습니다 [34] file 2017-04-21 791
67544 id: ㅊ ㅓ ㄹ ㅣ/손상철ㅊ ㅓ ㄹ ㅣ/손상철 오늘도 수달래 계곡으로 인사 드립니다~ [17] file 2017-04-21 1213
67543 johnsonri 저도 수달래와 ~ ~ ~ ^^* [41] file 2017-04-21 1215
67542 방긋/이일석 함덕, 서우봉 [17] file 2017-04-21 926
67541 방긋/이일석 지유야~ [14] file 2017-04-21 870
67540 순수 (b) (황차곤) 오늘아침 부산항 [21] file 2017-04-21 1095
67539 id: 스치는바람/東林스치는바람/東林 후쿠오카 시가지 전경-파노라마 [14] file 2017-04-21 695
67538 id: 스치는바람/東林스치는바람/東林 2017.04.21.금요일 [출석부] [64] file 2017-04-21 435
67537 id: ㅈ ㅔ우스 / 金年泰ㅈ ㅔ우스 / 金年泰 지리산 도사님이 머무시는 그곳 !! [30] file 2017-04-20 1232
» 청조(淸早) / 강미옥 삶과 죽음 [11] file 2017-04-20 770
67535 id: ㅊ ㅓ ㄹ ㅣ/손상철ㅊ ㅓ ㄹ ㅣ/손상철 잘 놀다 왔습니다.... [16] file 2017-04-20 1093
67534 wondang 장자산 현호색 [9] file 2017-04-20 78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