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세이, 여행기 형식등의 글을 올리는 곳입니다.

사진을 올린 후, 본문에 EXIF정보가 담긴 사진이 나오게 하려면, 파일첨부후, 버튼의 오른쪽 옆에 있는 본문삽입 버튼을 클릭하시면 됩니다.

사진첨부 및 글쓰기등 게시판 기능에 대한 설명은 ☞이곳 링크를 참조하세요!



어머니와 근대국

지난 봄에 밭에 무얼 심을까?

씨앗을 검색 하다가 근대가 보여서,

사서 심어 놓고는 가뭄에 병충해를 입어,

 

거의 무관심하게 방치?하다시피 했다가,,,

최근~잦은 비로 인해 말라 있던 잎이 이쁘게 자라~

 

예전에,,,소시적에,

어머님이 끓여주던 근대 된장국이 떠올라,

아내에게 부탁하여 한번 끓여 먹었는데,,,,

 

거의 50여년만에 먹어보는 맛인데~

그 맛의 기억이 아직 입안에 있슴에 나도 놀랐다....

 

아마~~

그 시절엔 반찬도 없고 하다보니,

보리밥에 근대된장국을 끓여 주신 모양이다.

 

근대는 여러해살이 채소로~

한번 심어 놓으면 크게 신경 안써도 잘 자라고,

맛도 부드럽고 ,,,특히 된장과 잘 어울리는 맛이라,

아마~~어머니께서 자주 끓여 주셨던 모양이라~

 

그 시절, 고사리 손으로 사발 그릇 받아서,

먹던 기억이 새록하다,,,,,

 

삐쩍 마른 아이들 얼굴보며,,,,

마음데로 맛있는거 못사먹여 안타까워 했을 어머니의 마음이,

근대국을 보며 느껴진다.

 

~~~~~~~~~~~~~~~~~~~~~~~~~~~

 

그래서~저는,

근대를 보면, 근대국과 어머니 생각이 납니다.

언젠가~~

그 기억조차도 사라지고,,, 없어 지겠지만,,,,,,,,,

 

 

111.jpg

 

 


 



profile

   ■ 출사코리아 운영자 ㅊㅓ ㄹㅣ 입니다. 

 

   출사코리아는 사진정보의 무한공유를 그 목적으로 하고,

    나눔의 열린장 으로써 사진을 하는 모든이 들이 공감하고 동참하는 곳입니다.

    배우고자 하는 이,,,  그리고 나누고자 하는 이,,,

    그들 곁에 출코가 있습니다~^^

 

       ㅊ ㅓ ㄹ ㅣ 갤러리                            네이버 카페(흙집짓기)                                                                     메일

       http://chulsa.kr/acterson       http://cafe.naver.com/brownh596l      acterson@naver.com

이름 :
id: ㅊ ㅓ ㄹ ㅣ/손상철ㅊ ㅓ ㄹ ㅣ/손상철
제목 :
어머니와 근대국
조회 수 :
481
등록일 :
2018.09.18.21:18:03

profile
2018.09.18
21:28:06

저는 돼지김치찌게 를 좋아해서  자주 먹었는데

요즘 제가 가끔 끓여보면 그맛이 안나네요~~~

추석날 올라가서 어머니 한테 확실히  전수 받아야겠습니다.

noprofile
2018.09.18
21:30:37

아름다운 추억과 아주 맛있어 보이는 근대국 이군요^^

profile
2018.09.18
21:39:28

근대가 ,,,

우째생겼는지요 ,,,!??

헌터아우님은 행복합니더

아직 엄마가 生前에 계시니 울메나 행복하나요 ^^*

부럽습니더 !!,,,,,66.gif

profile
2018.09.18
21:41:50

근대국이 지금으로 말하면 시금치 국이 만나요? ㅎ


옛 추억이 생각나게 하는 음식은

배불리 먹지 못하고

어려운 살림속에서도 

 어머님이 정성껏 만들어 주신 음식들이 아닌가 생각됩니다....ㅎ

noprofile
2018.09.18
22:00:24

예전에 많이 억었던 기억이 새롭군요.

profile
2018.09.18
22:04:52

맛을 기억나게 만드는 신비한  글입니다.

profile
2018.09.18
22:42:18
근대국에 다슬기까지 넣으면 더맛난디유 ~~ㅎㅎ
profile
2018.09.18
22:56:17
해장에 좋더라구요~~
profile
2018.09.18
23:02:53

나물국 가운데 제가 제일 좋아하는 것이 근대국입니다.

어렸을 적에는 근대국에서 살충제 냄새가 나서 거의 먹질 않았는데, 이젠 근대국이 아주 입에 달라 붙습니다.

어릴 때 싫어하던 음식이 입에 맞으면 나이가 든 것이라고 하던데, 그런가 봅니다

profile
2018.09.19
01:16:03

저희 텃밭에도 딱한포기 심어 놓았는데 이거 장난 아님니다.

두사람 입에 두어주일에 한번 국거리를 제공 하네요.

지금도 포기가 무성한게 포기지름이 80은 넘을것 같아요.ㅎㅎ

profile
2018.09.19
05:30:42

어릴적 어머니가 많이도 끓여주시든 국이었지만

너무 질려서 한동안 먹질 않았든 기억이 납니다.

그런데, 요즘은 그 시절이 그래도 그립습니다.  

profile
2018.09.19
05:38:41

진절머리 나도록 먹었읍니다,~~^^

profile
2018.09.19
05:52:28

가슴이 시려오네요.

profile
2018.09.19
06:24:04

굴쿤요...父母님 살아계실때 효도 열심히 해야겠습니다


profile
2018.09.19
06:47:10
세월이 아무리 흘러도
엄마의 손맛은 잊어지지 않더군요
profile
2018.09.19
07:58:26

저희집도 자주 끌여 먹습니다 . 항상 부드러운 맛과 향이 좋아요 ..


List of Articles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