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여행의 즐거움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사진을 올린 후, 본문에 EXIF정보가 담긴 사진이 나오게 하려면, 파일첨부후, 버튼의 오른쪽 옆에 있는 본문삽입 버튼을 클릭하시면 됩니다.

사진첨부 및 글쓰기등 게시판 기능에 대한 설명은 ☞이곳 링크를 참조하세요!



페로 제도 여행 이야기

00-7V7A9272-c.jpgCanon | Canon EOS 5D Mark III | 2019:06:15 03:45:42 | aperture priority | matrix | Auto W/B | 13.000 s (13/1 s) | F/16.0 | 1431655765.00 EV | ISO-400 | 45.00mm | Flash-No



 내가 페로에 간다고 하면

열이면 열 모두 다시 이렇게 되묻는다. “페루?”


​그들은 아마

내가 페루라고 말한 것을

페로로 잘못 알아 들었다고 생각했는지,


혹은 내가 페루를

페로로 잘못 발음했는지

다시금 확인하기 위해서 “페루?”라며 되묻는 것이다.


그러면 나는

다시 이렇게 말해준다.

“페루가 아니고 페로입니다.”


그러면 사람들은

열이면 열 반드시 이렇게 되묻는다.

“페로가 어딘데?” 혹은 “페로가 어디죠?”


​수 십 개국의 나라에

사진 출사를 다녀온 사람도

페로를 아는 사람은 거의 없다.



01-DSC05496-c.jpgSONY | ILCE-6000 | 2019:07:13 22:39:59 | aperture priority | center weight | Manual W/B | 0.100 s (1/10 s) | F/16.0 | 429496729.30 EV | ISO-400 | 45.00mm | 35mm equiv 67mm | Flash-No

 


페로는 페로 제도,

혹은 Faroe Islands로 불리운다.


페로(Faroe Islands)는

아이슬란드와 스코틀랜드의 한 가운데,

혹은 아이슬란드와 노르웨이의 가운데 위치한 섬나라이다.


아이슬란드는

우리나라 사람들에게도 많이 알려져서


사진 좀 찍는다는 사람치고

아이슬란드에 다녀오지 않은 사람이 없을 정도이다.


하지만

Faroe Islands에

다녀온 사람은 거의 없다.


페로에 다녀 오기는 고사하고

페로가 어디에 붙어 있는지도 모른다.



03-7V7A4426-32-33-c3.jpgCanon | Canon EOS 5D Mark III | 2019:08:12 13:01:33 | aperture priority | matrix | Auto W/B | 2.500 s (25/10 s) | F/22.0 | 1.00 EV | ISO-50 | 22.00mm | Flash-No

 


페로 제도가

한국 사람에게 알려지기 시작한 것은

2017년, 갤럭시 노트8 광고에서부터였다.


이 광고에는

삭순으로 가는 길,

쇠르바그스바튼 호수,

물라포수르(Mulafossur) 폭포,


그리고 은하수를 배경으로 한

환상적인 가사다루르 마을이 나온다.


광고를 본 사람들은

물라포수르 폭포와 가사다루르 마을이

어디에 있는지 궁금해서 도저히 견딜 수 없었다.


그래서 사람들은 검색을 통해

마침내 그곳이 어디인지 알아냈다.


바로 그 때부터

페로 제도가 한국 사람들에게

본격적으로 알려지기 시작했던 것이다.


 

07-7V7A5864-c.jpgCanon | Canon EOS 5D Mark III | 2019:08:15 04:47:38 | aperture priority | center weight | Auto W/B | 0.003 s (1/320 s) | F/16.0 | 0.00 EV | ISO-400 | 35.00mm | Flash-No

 


페로 제도(Faroe Islands)가

2017년부터 한국 사람에게 알려지기 시작했으니

이제 겨우 막 3년쯤 되는 셈이다.


알려진지

3년 정도 밖에 되지 않았으니

가본 사람이 그리 많지 않다는 것은 당연한 사실...


페로 제도(Faroe Islands)가

2017년부터 한국 사람에게 알려지기 시작했으니

이제 겨우 막 3년쯤 되는 셈이다.


알려진지

3년 정도 밖에 되지 않았으니

가본 사람이 그리 많지 않다는 것은 당연한 사실...



08-DSC08704-8705-c2.jpgSONY | ILCE-6000 | 2019:08:16 22:47:01 | aperture priority | center weight | Auto W/B | 0.020 s (1/50 s) | F/11.0 | 429496729.30 EV | ISO-400 | 44.00mm | 35mm equiv 66mm | Flash-No

 


2006년, Traveler와

내셔널 지오그래픽 센터에서

522명의 여행 전문가들을 대상으로


전 세계에서 가장 아름답고

매력적인 111개의 섬을 두고

여러 항목에 걸쳐 설문 조사를 했다.


여기에서 1위에 선정된 섬이

바로 페로 제도(Faroe Islands)였다.


페로 제도가

1위로 선정된 이유는

이곳이 사랑스럽고 때묻지 않은,

그리고 여행자에게 기쁨을 주는 섬인데다가

조용하고 쿨한 곳이며 스펙터클한 폭포와 항구들 때문이었다.


그리고 그로부터

약 10년 뒤인 2015년,

내셔널 지오그래픽의 자매지인

National Geographic Traveler에서


전 세계 수백 만명의 독자들에게

가장 가고 싶어하는 여행지가 어디인지 물었다.

그 1위로 뽑힌 곳이 바로 페로 제도(Faroe Islands)였다.(아이슬란드는 5위)


이것은 페로 제도가

사람들이 얼마나 가고 싶어하는 곳인지,


그리고 얼마나 아름다운 곳인지

더 이상의 말이나 설명이 필요없다는 것을 말해준다.



09-DSC00839-c.jpgSONY | ILCE-6000 | 2019:06:14 08:31:33 | aperture priority | center weight | Auto W/B | 0.003 s (1/400 s) | F/11.0 | 0.00 EV | ISO-400 | 50.00mm | 35mm equiv 75mm | Flash-No

 

페로 제도를 돌아보면

이곳이 정말 때묻지 않은

순수한 자연 그대로의 섬인 것을 알게 된다.


가는 곳마다 보이는

그림같은 풍경과 마을,


가슴 깊은 곳까지

상쾌하게 느껴지는 신선한 공기에

걷기만 해도 저절로 힐링이 되는 곳.


지상에 천국과 같은 섬이 있다면

페로 제도가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 정도이다.



10-DSC01645-c.jpgSONY | ILCE-6000 | 2019:06:17 06:29:50 | aperture priority | center weight | Auto W/B | 0.010 s (1/100 s) | F/16.0 | 0.00 EV | ISO-200 | 50.00mm | 35mm equiv 75mm | Flash-No

 


페로 제도는

18개의 주요 섬을 가지고 있으며

무인도를 포함하여 779개의 섬으로 이루어져 있다.


Faroe Islands는 1816년 이후부터

현재까지 덴마크령에 속해 있지만


실제 거리는 덴마크보다 영국이나 노르웨이에서 훨씬 더 가깝다.


페로 제도의 면적은

제주도 면적의 약 0.76배,


그러니까 제주도가 페로 제도보다 1.3배 더 크다.


제주도의 인구가 약 70만명인 반면

페로 제도의 인구는 약 5만 2천명이다.


제주도가 페로보다 1.3배 크지만

인구는 13배나 더 많은 셈이다.


이로 보건데

페로 제도의 인구 밀도가

제주도보다 훨씬 더 낮은 것을 알 수 있다.


이런 낮은 인구 밀도는

페로 제도가 왜 때묻지 않은 섬인지를 단적으로 보여준다.



12-2312-2313.jpgSONY | ILCE-6000 | 2019:06:18 10:02:09 | aperture priority | center weight | Auto W/B | 0.008 s (1/125 s) | F/18.0 | 429496729.30 EV | ISO-200 | 30.00mm | 35mm equiv 45mm | Flash-No

 


페로 제도의 기후는

아이슬란드의 기후와 비슷하다.


아이슬란드의 기후가 악명 높듯이

Faroe Islands의 기후 또한 만만치 않다.


여름이건 겨울이건

하루 온 종일 맑은 날은 거의 없다.


오전에 맑으면

오후엔 흐리거나 비오고

혹은 하루에 한 두 시간만 맑다가

나머지 시간은 흐리다가 맑고, 맑다가 흐리고

날씨가 하루에 열 두 번도 더 바뀔 때도 있다.


하지만 아이슬란드가

흐린 날씨에도 드라마틱한 풍경을 보여주는 것처럼

페로는 흐린 날씨에도 목가적인 풍경을 보여준다.


두 나라의 차이가 있다면

페로는 아이슬란드에 비해

그나마 바람이 덜 분다는 것이다.

물론 페로 제도에 바람이 안분다는 말은 아니다.


아이슬란드는 바람이 불면

여름에도 추울 때가 있듯이 페로 또한 그러하다.


그러므로 여름에

페로 날씨를 우습게 보고

따뜻한 옷을 챙기지 않을 경우 낭패를 당하게 된다.



14-7V7A2836-c1.jpgCanon | Canon EOS 5D Mark III | 2019:07:11 04:26:31 | aperture priority | center weight | Auto W/B | 0.006 s (1/160 s) | F/9.0 | 0.00 EV | ISO-400 | 400.00mm | Flash-No

 


페로 제도는

그린란드, 아이슬란드와 더불어

퍼핀의 주요 서식지 가운데 한 곳이다.


우스꽝스러우면서도

뭔가 억울한 듯한 표정을 지닌,


그러면서도

욕심많은 것처럼 보이는

퍼핀의 모습을 촬영 하다보면


신선놀음에

도끼자루 썩는 줄 모른다는 말이

무슨 뜻인지 비로소 실감하게 된다.



15-DSC08902-c.jpgSONY | ILCE-6000 | 2019:08:17 05:07:43 | aperture priority | center weight | Auto W/B | 0.017 s (1/60 s) | F/16.0 | 429496729.30 EV | ISO-200 | 50.00mm | 35mm equiv 75mm | Flash-No

 


눈이 시리도록

하얗거나 푸른 경치는

겨울이나 여름에 어디서든 볼 수 있다.


하지만

눈이 시리도록

녹색(green)의 경치를 본적이 있는가?


페로 제도에 오면

여름에 그런 눈이 시리도록

녹색의 경치를 마음껏 볼 수 있다.


여름 페로의 경치를 보노라면

세상에 녹색이 어쩌면 이리도 그린스러울 수 있을까? 라는

탄식과 감탄이 저절로 흘러 나온다.


페로 제도를 본다는 것은

당신이 이 지구상에 존재하는

가장 아름다운 섬을 봤다는 것을 의미한다.


 

17-7V7A4487-c.jpgCanon | Canon EOS 5D Mark III | 2019:08:12 14:23:50 | aperture priority | matrix | Auto W/B | 4.000 s (4/1 s) | F/11.0 | 1431655765.00 EV | ISO-400 | 30.00mm | Flash-No

 

페로제도 출사 바로가기http://chulsa.kr/index.php?mid=foreign&document_srl=52997889



이름 :
주안
제목 :
페로 제도 여행 이야기
조회 수 :
1135
추천 수 :
5 / 0
등록일 :
2020.03.14.07:08:46

noprofile
2020.03.14
08:26:14
환상적인 작품, 눈부시게 멋진작품, 참으로 아름답습니다. 찬사에 찬사를 보냅니다.
profile
2020.03.16
18:30:51
와우~! 환상적인 작품, 생동감이 넘치는 작품, 참으로 아름답습니다.
profile
2020.03.17
15:20:58
이런 이런~! 상상도 못 할 작품, 눈부시게 멋진작품, 형용할수 없는 감동입니다.
profile
2020.03.26
15:51:30
형용할수 없는 감동입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