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사지 소식에 대한 정보를 나누는 공간입니다. 본문작성시 100점, 덧글작성시 5점 추가 됩니다.



가을여행지(가을정취 물씬 풍기는 5곳)-퍼온글

profile

아름다운 부산,해운대와 함께 숨쉬는 숨터

      ZENITH

이름 :
제니스/李珍守
제목 :
가을여행지(가을정취 물씬 풍기는 5곳)-퍼온글
조회 수 :
1645
추천 수 :
20 / 0
등록일 :
2018.10.06.02:36:06
프로필 사진               
              
a5de145137094b4bb64523ff794cc60c.JPG

높은 하늘과 청명한 가을 날씨도 잠시 쉬어가는지 비가 내린 후 날씨가 쌀쌀해졌어요. 무더운 여름 더위가 지난 뒤 어느새 가을이 우리 곁으로 찾아왔는데요. 곧 단풍도 울긋불긋 물들고 곳곳에 가을이 더 깊어질 거예요.


짧은 가을이 지나고 추운 겨울을 맞기 전에 가을 정취를 물씬 느낄 수 있는 가을여행 떠나보는 건 어떠세요? 계절마다 다른 아름다운 경치를 선물하는 제주도를 한껏 느낄 수 있는 제주 올레길과 가을에 가면 더 아름다운 여행 명소 3곳을 소개해드릴게요.



f4a4789200cf4608b5268c120962d33f.JPG

가을 하늘 아래 억새가 넘실대는 제주 올레길

출처 : 조선DB

어느덧 가을이에요. 뙤약볕이 내리쬐던 자리에 기분 좋은 그늘이, 쨍쨍했던 하늘엔 청명감이 찾아들어요. 유난히 뜨거웠던 여름을 견딘 수고에 대한 보답일까요. 가을이 불러온 풍광은 선물 같기만 한데요. 예고 없이 가을이 왔듯 곧 겨울 추위가 스며들 터. 이 계절이 다 가기 전 아름다운 정취를 눈에, 가슴에 담아 봅니다.


가고 또 가도 새로움이 기다리는 제주. 계절마다 자아내는 풍경이 수많은 발길을 사로잡는다지만 특히 가을은 이곳 자연이 가장 빛나는 때에요. 바람에 넘실대는 금빛 억새, 돌담과 어우러진 주황빛 감귤을 보고 있자니 발걸음이 절로 느려지는데요.


가을 속 제주를 오롯이 새기고 싶다면 도보 여행길에 오르는 것만큼 좋은 선택이 있을까 싶어요. 거니는 속도에 따라 기억되는 모습이 달라지는데요. 그중에서도 제주올레는 절대 빼놓을 수 없는 여행길이에요. 올레는 ‘좁은 골목’을 뜻하는 제주 방언이에요. 그 의미를 담아 붙인 제주올레는 골목길, 산길, 해안길, 오름 등을 연결해 섬 전체를 한 바퀴 돌 수 있도록 돼 있어요.

ecfd24464a5e449f8a3043866ac8f1f1.png

제주올레 해안길을 따라 거니는 사람들의 모습

출처 : 한국관광공사

총 코스는 26개, 그 길이는 제주 해안선 둘레인 253km를 훨씬 웃도는 425km입니다. 2007년 9월 제주 동쪽 끝 성산일출봉을 지나는 1코스가 문을 연 뒤 모든 코스가 완성되기까지 꼬박 5년이 걸렸어요.


어느 코스 하나 나무랄 데 없이 뛰어난 아름다움을 자랑하지만 19코스는 다채로움을 더하고 있어요. 이 코스는 제주시 조천 만세동산을 시작으로 신흥, 함덕, 북촌, 동복을 거쳐 김녕으로 이어지는 총 19.4km 구간이에요. 


바다와 오름, 마을, 밭 등 제주의 가장 수려한 순간이 지루할 새 없이 나타나는데요. 아무리 훌륭한 경치가 있는 공간일지라도 그 안에 너무 오래 머물면 무감각해지기 마련이죠. 그래서 19코스는 조금 달라요. 밭에서 물빛 고운 바다로, 바다에서 솔향 가득한 숲으로, 숲에서 정겨운 마을로 이어지는 길의 전환은 너무 빠르지도 너무 느리지도 않아요. 알맞은 때 알맞은 풍경이 반겨옵니다.


구간 길이로만 보면 선뜻 발걸음이 떨어지지 않을 수도 있어요. 하지만 섣부른 걱정이에요. 전 구간이 평탄한 덕에 서우봉 오르는 길에서만 숨을 잘 고른다면 누구나 쉬이 걸을 수 있어요. 보통 걸음으로 약 6~7시간이 소요되는데요. 다만 일부 구간에선 통신 장애가 발생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기도 해요. 


또 곶자왈 지역은 혼자 걷기에는 적합하지 않으니 ‘제주 여행 지킴이’ 단말기를 이용할 것을 권유합니다.


19코스는 풍광이 좋기로도 유명하지만 곳곳에 제주 역사가 고스란히 녹아들어 의미를 더한 구간이에요. 출발점인 조천 만세동산은 조천만세운동을, 코스 중반부에서 만나는 마을 북촌리는 제주 4·3 당시를 확인하게 합니다.

3900a9be0977492e92b8f8a63ae2c164.png

성산·오조 지질트레일 사방으로 비경이 보인다.

출처 : 한국관광공사

이 밖에도 제주올레 코스 중 어느 길을 걸어야 할지 망설여진다면 제주올레 누리집(www.jejuolle.org)의 ‘맞춤올레’ 코너를 활용하는 것도 괜찮아요. 계절과 지형, 날씨, 도보 여행 경험 유무, 인원 등을 선택하면 전체 코스 중 개인 취향에 꼭 맞는 길을 추천해줍니다.  


만약 걷다가 길 잃을 염려를 하는 누군가가 있다면 그럴 필요 없어요. ‘간세’가 갈림길을 안내하는 덕분이에요. 간세는 제주올레를 상징하는 조랑말 이름에서 따온 화살 모양 이정표로, 간세 머리가 향하는 쪽이 정방향입니다.


오랜 걸음에 흐르는 땀은 막을 수 없어요. 그럼에도 싫지만은 않은 건 이 계절만이 줄 수 있는 바람 때문인데요. 숨이 가쁠 즈음 속도를 조금 줄여봐요. 가을바람의 선선함이 금세 땀을 식혀줍니다. 이 기분이야말로 표현하기 어려울 정도에요.


제주올레 패스포트에 스탬프를 찾아 찍는 재미도 쏠쏠해요. 일종의 올레 여행증명서로 이해하면 되는데요. 여권 크기에 코스별 완주 확인 스탬프 페이지, 메모장, 교통정보, 할인업체 등이 수록돼 있어요.


‘화산섬으로서 제주’를 마주하는 여행길도 있어요. 일명 ‘제주 지질트레일’인데요. 수십만 년 전 화산 활동은 오늘날 제주의 경이로운 지형을 빚어냈어요. 그 가치를 인정받아 지난 2010년에는 섬 전체가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으로 지정됐는데요. 대표 지질명소로는 한라산, 수월봉, 산방산, 용머리해안, 성산일출봉, 비양도 등 12곳이 있어요.


제주 지질트레일은 이들 명소를 중심으로 주변 마을의 역사, 문화, 생활 등의 이야기를 접목해 만든 도보 여행길이에요. 산방산·용머리해안 지질트레일부터 김녕·월정 지질트레일, 성산·오조 지질트레일, 수월봉 지질트레일까지 총 4개로 구성돼 있어요.

또 다른 제주, 지질트레일 여행

2a1438e9dbb6448984a54ad779cb44ab.png

용머리해안에서 볼 수 있는 사암층 암벽

출처 : 한국관광공사

산방산·용머리해안 지질트레일은 태고의 신비함을 그대로 간직한 곳이에요. 제주의 탄생 기원을 찾아 떠나는 여행지로 꼽히는 이유인데요. 이 길은 A, B 두 코스로 나뉘며 각각 13.2km, 10km에 달합니다. ‘한국의 아름다운 길 100선’에 선정됐을 만큼 해안과 섬, 산의 조화가 빼어난 형제해안로를 볼 수 있는 것을 비롯해 산방산탄산온천, 올레크루즈, 사계어촌체험마을의 해녀 체험 등 각종 체험이 가능해요.


코스에 들어서기 전 용머리해안에 들러야 하는데요. 겹겹이 쌓인 지층이 그 자체로 장관이에요. 한라산보다 먼저 형성됐다는 용머리해안은 땅속에서 올라온 마그마가 지하수를 만나 분출된 화산재의 결과물이에요. 좁은 통로를 따라 바닷가로 내려가면 사암층 암벽이 나오는데, 이 모습이 바다로 뛰어드는 용머리처럼 보인다 해서 용머리해안이에요. 단, 밀물 때나 날씨가 좋지 않을 경우 입장이 불가할 수 있습니다.


만장굴 지역에 속한 김녕·월정 지질트레일은 용암동굴 위 척박한 땅을 일구며 살아온 지역 주민의 생활상을 접할 수 있는 곳이에요. 마을의 뭍을 가로지르며 걷는 길과 바닷가를 따라 걷는 길로 이뤄져 있고 각 길의 특징에 맞춰 ‘드르빌레길’(9km), ‘바당빌레길’(5km)이라 이름 붙였어요. ‘드르’는 ‘들’을, ‘바당’은 ‘바다’를, ‘빌레’는 ‘넓적하게 펴진 암반’을 일컫는 제주 토박이 말이에요. 


이름 그대로 김녕과 월정, 두 마을은 온통 빌레 지대라 걷다 보면 드르빌레와 바당빌레를 고루 만날 수 있는 게 특징이에요. 덧붙여 이국적 분위기의 카페가 즐비한 월정 카페거리가 코스 중간에 자리해 피로감을 덜어줍니다.


성산일출봉 지역의 성산·오조 지질트레일은 7.1km의 코스로 걸으면 3시간, 성산일출봉까지 포함하면 30~40분가량 더 걸리는데요. 빠른 걸음으로 시간을 줄일 수도 있겠지만 이 길 위에선 자연히 속도가 느려져요. 눈에 담고 싶은 아름다운 광경이 사방 천지에 널려 있기 때문이에요. 일제 동굴진지 유적지, 시인 이생진 시비 거리 등 볼거리도 많이 있어요. 특히 ‘성산 10경’ 중 하나인 식산봉은 빼놓을 수 없어요. 일출봉에서 떠오른 보름달이 식산봉 옆에 드리운 내수면에 비치면 두 개의 달, ‘쌍월’을 볼 수 있어요.


수월봉은 높이 77m에 지나지 않는 작은 오름이지만 다양한 화산 퇴적 구조가 지층 속에 남아 있어 화산학 연구의 교과서라 불리는데요. 지질 자원을 살피는 게 이곳의 묘미입니다. 수월봉 정상까지는 차량으로 쉽게 오를 수 있고 꼭대기 전망대에선 차귀도, 송악산, 단산, 죽도를 한눈에 담을 수 있어요.


수월봉 지질트레일을 더 심도 있게 여행하려면 전해지는 이야기를 알고 가는 것이 좋아요. 수월봉 전설에 따르면 어머니의 병환을 치료하기 위해 약초를 찾아 절벽을 오르던 누이 수월이가 떨어져 죽고, 동생 노고마저 눈물을 흘리다 죽었는데요. 이후 사람들은 수월봉 절벽에서 흘러나오는 물을 ‘녹고의 눈물’이라 했고 남매의 효심을 기려 그 언덕을 ‘녹고물오름’이라고 불렀습니다.


가을 정취 품은 명소 3

1. 역사가 깃든 가을 청주 청남대

f48c0bed90a34108ae92e9274e118426.png

가을의 정취를 진하게 느끼고 싶다면 청남대를 권해 드려요. 곱게 물든 단풍과 대청호 물빛이 가을의 깊이를 전해오는데요. 대청호가 주변을 휘감아 돌고 옥새봉, 월출봉, 작두산, 소위봉이 빙 둘러싸 풍수학자들은 이곳을 최고의 명당으로 꼽아요. 수려한 경관은 당연하고 오랜 시간 보호받은 덕에 생태계가 매우 청정합니다.


청남대는 매년 평균 80만 명이 찾을 만큼 국민관광지로 익히 알려졌는데, 본래 역대 대통령이 휴식을 취하면서 국정을 구상하던 별장이었어요. 1983년 12월 완공된 이후 역대 대통령들이 여름휴가와 명절연휴 등 매년 4~5회가량 이용했다고 해요. 노무현 대통령 시절인 2003월 4월 18일 대중에 전면 개방됐습니다.


대통령들의 이름을 붙인 청남대 산책로 중 한두 곳을 골라 걸어보는 것도 좋은데요. 짧게는 20분, 길게는 1시간 30분 정도 걸립니다. 만약 승용차로 청남대를 방문할 예정이라면 누리집이나 모바일로 미리 예약해야 하는 점 기억해두세요. 미예약자와 대중교통 이용자는 매표소에서 입장권을 구매한 뒤 버스에 탑승하면 됩니다.

2. 한 폭의 산수화 단양팔경

17303d451e81437e8f2bcd61879bef2c.png

산과 강, 계곡이 어우러져 빼어난 경치를 자랑하는 충북 단양. 그 안에서도 독보적인 아름다움을 지닌 여덟 곳을 일컬어 단양팔경이라고 해요. 남한강 상류에 섬처럼 솟은 제1경 도담삼봉을 비롯해 거대 돌기둥 제2경 석문, 거북을 닮은 제3경 구담봉, 대나무 싹과 흡사한 제4경 옥순봉, 운선구곡에 자리한 제5경 사인암, 선암계곡에 누운 제6경 하선암, 제7경 중선암, 제8경 상선암을 이르는 거예요.


단양팔경 중에도 으뜸이 있으니, 단양 여행의 시작이자 마침표라 칭하는 도담삼봉이에요. 물 위로 우뚝 선 세 개의 봉우리 중앙에 정자가 자리해 극적인 풍경을 완성하고 있어요. 여기서 상류로 200m가량 올라가면 왼쪽 강변으로 무지개 모양의 석주가 보이는데 바로 석문이에요. 석회동굴이 무너진 후 천장 일부가 남아 지금과 같은 모습을 갖춘 것으로 추정됩니다. 가운데 뻥 뚫린 구멍으로 보이는 남한강과 마을 풍경은 마치 액자 속 그림 같아요.

3. 늦가을의 낭만 영남알프스

98195a7be98f46a4a3bcf73fcee3169d.png

영남알프스는 해발 1000m 이상의 9개 산이 뽐내는 풍광이 유럽 알프스와 견줄 만하다 해서 붙은 이름이에요. 특히 이맘때 황금억새평원에 나부끼는 순백의 억새가 가히 환상적인데요. 10월 중순부터 늦가을까지 은빛 억새의 바다가 장관을 이루고 있어요. 국내 최고 가을 산행지로 꼽히는 이유가 여기에 있습니다. 


억새 산행 1번지인 영남알프스에서도 간월재(신불산과 간월산 능선이 만나는 곳)의 인기는 독보적인데요. 등산 초보자도 크게 힘들이지 않고 오를 수 있어서에요. 등산길은 여럿이지만 가장 편한 코스는 등억온천단지 안 영남알프스 복합웰컴센터에서 시작하는 길이에요. 나무 계단과 흙길, 임도를 따라 2시간 남짓 오르면 간월재 억새 평원에 닿아요. 해발 900m 고개가 온통 억새로 뒤덮이고 그 사이로 나무 데크 탐방로가 놓여 산책엔 제격이에요.


다음 주 월요일 샌드위치 데이에 휴가를 내면 이번 주말부터 화요일까지 4일간의 연휴인데요. 연휴에 여행 계획 세우신 분이라면 가을 여행 명소를 참고해서 떠나보시면 좋을 것 같아요.


여행이란 언제 떠나도 좋은 것 같아요. 좋은 사람과 함께 혹은 혼자여도 좋아요. 점점 깊어가는 가을의 아름다운 경치를 맘껏 누려보고 싶다면 가을 정취 물씬 풍기는 곳으로 여행 계획 세워보시길 바랍니다.



profile
2018.10.06
06:02:26

정보 감사합니다

profile
2018.10.06
06:05:03

118.gif118.gif118.gif좋은소식 감사드립니다

profile
2018.10.06
06:07:57
멋진 정보 감사합니다.
profile
2018.10.06
06:13:22

정보 감사합니다.

profile
2018.10.06
07:07:24
정보 감사합니다
profile
2018.10.06
07:22:46

정보 감사합니다

profile
2018.10.06
07:48:29

정보 감사합니다.

profile
2018.10.06
07:50:08

최곱니다 !!!

profile
2018.10.06
07:53:23

정보 감사합니다.

profile
2018.10.06
09:51:43

정보 감사합니다.

 
noprofile
2018.10.06
10:07:26
정보 감사합니다.
profile
2018.10.06
10:26:30

정보 감사합니다.

profile
2018.10.06
10:38:16

정보 감사합니다.

profile
2018.10.06
11:12:52

좋은정보 감사합니다.

noprofile
2018.10.06
11:48:04

정보 감사합니다.

profile
2018.10.06
12:19:31
좋은정보 감사합니다
profile
2018.10.06
13:54:31

정보 감사 합니다~

profile
2018.10.06
14:49:23

알찬 정보 감사합니다

noprofile
2018.10.06
14:50:17

소식 감사합니다!!!

noprofile
2018.10.06
15:54:50

정보 고맙습니다.

profile
2018.10.06
19:21:57

소식 감사합니다

profile
2018.10.06
20:07:46

정보 감사합니다.

profile
2018.10.06
20:44:56

좋은정보 감사합니다.

profile
2018.10.06
21:27:14

좋은 정보 고맙습니다,

profile
2018.10.07
05:17:41
정보 감사합니다.
profile
2018.10.07
14:54:54

정보 감사합니다.

profile
2018.10.08
08:37:12

소식 감사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 제목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id: ㅊ ㅓ ㄹ ㅣ/손상철ㅊ ㅓ ㄹ ㅣ/손상철 웹캠 모음 [36] 2009-06-25 120058 224
10447 새벽2 화명대교의 야경 [31] file 2018-10-08 1018 22
10446 물래방아 석양 [29] file 2018-10-08 865 19
10445 雲山/이근우 다대포의 이모저모.. [25] file 2018-10-07 954 13
10444 행복한 찍사 ♡~~ 울산대공원에도 핑크뮬리가.......예쁘게 폈네요~ [26] file 2018-10-07 1254 16
10443 송로 콩레이가 만든 반영 [27] file 2018-10-07 1293 20
10442 마운틴S 지경바닷가 [23] file 2018-10-07 962 19
10441 제니스/李珍守 10.7 해운대 해마루 [23] file 2018-10-07 1001 16
10440 물래방아 태풍후 대전의 하늘 [22] file 2018-10-07 921 16
10439 제니스/李珍守 10.6 태풍후 미포 [25] file 2018-10-07 1123 15
10438 노을빛 10/06 다대포 일몰 [26] file 2018-10-06 915 17
10437 손 빛 / 손에 잡히는 빛 인천대공원 소식 올립니다 [33] file 2018-10-06 1029 23
10436 (홀스타인)박무길 내일-신원사-명성황후-천도 추모문화제 [21] file 2018-10-06 750 15
10435 언덕길 하동 평사리들녘 [26] file 2018-10-06 1207 20
10434 별자리kyt 코스모스 [26] file 2018-10-06 956 19
10433 지루박 2018년도 여의도 불꽃축제 [22] file 2018-10-06 881 16
» 제니스/李珍守 가을여행지(가을정취 물씬 풍기는 5곳)-퍼온글 [27] 2018-10-06 1645 20
10431 민화백 구리 한강공원 코스모스 [32] file 2018-10-05 1347 28
10430 표주박/이범용 목표물은 저쪽입니다^^ [35] file 2018-10-05 1667 25
10429 id: ㅈ ㅔ우스 / 金年泰ㅈ ㅔ우스 / 金年泰 ☆...핑크뮬리의 절정 입니더 ^^* [39] file 2018-10-05 1959 31
10428 운대뿌리 진주유등 [32] file 2018-10-05 896 2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