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세이, 여행기 형식등의 글을 올리는 곳입니다.

사진을 올린 후, 본문에 EXIF정보가 담긴 사진이 나오게 하려면, 파일첨부후, 버튼의 오른쪽 옆에 있는 본문삽입 버튼을 클릭하시면 됩니다.

사진첨부 및 글쓰기등 게시판 기능에 대한 설명은 ☞이곳 링크를 참조하세요!



# 추석 여행..

# 150926 ..

.

추석 연휴 첫날이 비었다.

안개 낀 새벽하늘을 보며 숲으로 들어갔다.

숲은 안개에 젖어 아직 기척이 없다.

새들이 이리저리 날아다니며 숲을 흔들지만 아마 햇살이 내려와

나무를 꼬집을 때까지 잠 속에 있을 것이다.

.

잠든 숲길을 조용히 올랐다.

입을 크게 벌려 거친 숨을 천천히 뱉으며 나무 사이로 조각난 하늘을

올려다본다.

손거울만큼 작은 하늘에 내 얼굴이 비친다.

우연히 우물 속을 내려다보다 컴컴한 물위로 비친 낯선 얼굴을 본 듯...

.

숲과 하늘은 왜 이리 고요한가...

내가 사는 동네도 같은 하늘 밑에 있건만...

.

큰 나무 아래 바위에 앉아 숨을 고르는데

내 숨소리에 나무가 깨어나 기지개를 편다.

잘 주무셨는가...?”

나는 숨차게 숲에 오르는데, 자네는 한 곳에 서있어 편하시겠네...”

나무는 바람에 나뭇잎을 떨구며 말한다.

천만에...”

비탈에 중심 잡고 서있어야 하고 바람에 버티려면 얼마나 숨이 찬데...“.

.

나는 나무가 한 말을 곰곰이 생각했다.

사는 것이 나만 숨차게 힘든 것이 아니구나!

.

나무에게 물었다.

오늘이 무슨 날인지 아시나...?”

오늘이 추석 전날인데 더 외롭구먼...”

이제, 외로움을 오히려 즐길 줄 아는 나이인데...”

나무는 아득히 먼 곳을 보며 말한다.

사람은...”

세월을 왜 날로 쪼개고 달로 나누어 그 안에 스스로 갇혀 사나...?”

.

나는 나무가 한 말이 맞는다고 생각했다.

가는 날 오는 날 셈하지 않고 이런 날 저런 날 구별 않고 나무처럼

무심히 살았으면...

.

큰 나무여...

그대는 어떻게 무심히 살 수 있는가...?”

나무는 나를 내려다보며 말한다.

나무는 사람처럼 서로를 비교하지 않아 솔나무, 떡갈나무 모두 함께 살지...”

.

나는 나무가 한 말에 고개를 끄덕였다.

그동안 살면서 남과 비교하며 얼마나 울었던가... 수많은 날을...

.

그렇다면 큰 나무여...

당신은 살며 화나는 적이 없는가...?”

나무는 빙그레 미소를 지으며 작은 소리로 속삭인다.

땅에 살면서 왜 화나는 일이 없겠나...”

사람처럼 밖으로 화를 내보내지 않고 가슴에서 풀지... 나이테로...”

.

나는 나무 밑둥을 만져보며 이해를 했다.

동그랗게 안으로 속으로 들어갈수록 영글어가는 나이테를...

나는 속으로 화를 삭이지 못하고 밖으로 내뿜고 살아 가슴에 나이테가

한 줄도 없구나...

.

비탈에 홀로 선 나무여...

어떻게 하면 외롭지 않게 살 수 있는가...?”

나무는 바람 부는 대로 가지를 흔들며 유쾌하게 말한다.

모든 것을 자네 품에 안으려하지 마시게...”

못 안으면 서운하고, 떠나면 더 서운하니 나뭇잎에 바람 지나가 듯...”

.

나는 지나가는 바람에 나뭇잎이 흔들리는 것을 보며 시원해졌다.

지나가는 것들...

헤어지면 멀어지고, 죽으면 잊혀지는 것을...

욕심내어 품지 않았다면 처음부터 홀로 외로움도 없었을 턴데...

.

욕심 없는 나무여 한 가지 더 묻겠네...

자네처럼 빈손으로 살 수 있을까...?”

나무는 풍족한 얼굴로 말한다.

내 재물이다, 내 자식이다 하는 집착을 버리시게...

내 몸도 내 것이 아니라 했는데...“

.

나는 빈 가지로 서있는 나무를 보며 홀가분해졌다.

원래 나는 빈손으로 왔었는데...

.

숲은 촉촉하다.

크게 심호흡하면 밤새 말라있던 가슴이 젖어오고

심장에 피가 묽어져 활기를 더한다.

.

숲의 고요함은 생각을 나눈다.

그동안 꿈꾸던 세상을 보여준다.

세상에 태어나 살고 싶었던 삶을...

.

숲에 피어나는 향기는 옛 생각을 불러온다.

한없이 앉아있어도 끊임없이 피어나는 추억은 세월의 순서 없이

스쳐 지나가고 다시 떠오르고...

.

숲에 나무들 사이로 눕고 싶다.

세상 사람들 속에서 아등바등 거리며 서있지 말고...

그러다 손뼉 치며 한바탕 웃고 싶을 때만 사람들 속에 잠시 서 있었으면...

.

햇살이 숲속 안개를 가르며 방울방울 나뭇잎에 떨어져 빛이 부서진다.

새들이 날아들며 바람을 일으켜 가을에 노란 잎은 즐겁게 춤추며

땅으로 내려온다.

.

낙엽은 떨어지며...

통곡하지 않고 마지막 죽음이란 생각도 없이...

마치 땅으로 소풍 오듯...

.

먼저 떨어진 낙엽은 이미 땅으로 변해가며 새 생명으로 변해간다.

땅 위에 숨을 쉬며 살아가는 모든 생명은 다 새 생명으로 변해간다.

나도 새 생명으로 변하는 날...

소풍 가는 듯 하늘로 올랐으면...

.

도토리가 머리에 떨어져 발아래 구른다.

다람쥐가 떨어진 도토리 주으려 오면서 내 눈치를 보니...

고요한 숲도 나만의 숲은 아니다.

이제 그에게 자리를 양보하고 맑은 숲을 나왔다.

.

.

# 사진.. ..

86-IMG_7069.JPGCanon | Canon EOS 5D Mark II | 2015:09:29 06:41:19 | aperture priority | matrix | Auto W/B | 0.003 s (1/320 s) | F/10.0 | 0.00 EV | ISO-100 | 200.00mm | Flash-No

 

47-IMG_5841.JPGCanon | Canon EOS 6D | 2015:09:29 07:35:52 | program (auto) | center weight | Auto W/B | 0.004 s (1/250 s) | F/22.0 | 0.00 EV | ISO-100 | 16.00mm | Flash-No

 

13-IMG_5670.JPGCanon | Canon EOS 6D | 2015:09:28 17:35:53 | aperture priority | matrix | Auto W/B | 0.006 s (1/160 s) | F/11.0 | 0.00 EV | ISO-100 | 16.00mm | Flash-No

 

04-IMG_5609.JPGCanon | Canon EOS 6D | 2015:09:28 14:53:01 | aperture priority | matrix | Auto W/B | 0.010 s (1/100 s) | F/13.0 | 0.00 EV | ISO-100 | 16.00mm | Flash-No

 

81-IMG_7037.JPGCanon | Canon EOS 5D Mark II | 2015:09:28 12:17:37 | aperture priority | matrix | Auto W/B | 0.006 s (1/160 s) | F/13.0 | 0.00 EV | ISO-100 | 70.00mm | Flash-No

 

옥정호..붕어섬..법성포..학원농장..김제평야..

 

 

 

 

 




profile

많은 사랑 부탁합니다..

이름 :
jin
제목 :
# 추석 여행..
조회 수 :
2920
추천 수 :
6 / 0
등록일 :
2015.10.01.14:23:46

profile
2015.10.01
14:44:33
와우~! 독특한 시선, 감탄사가 절로 나옵니다.
noprofile
2015.10.01
17:28:14
와우~! 빛이 환상적인 작품, 생동감이 넘치는 작품, 한 폭의 그림 입니다.
profile
2015.10.02
12:09:06
캬~! 수고하신 작품, 환상적인 작품, 열정이 넘치는 작품, 형용할수 없는 감동입니다.
profile
2015.10.02
16:06:55
햐~ 정감이 묻어나는 작품,
멋진 가을여행기 사진 즐감했습니다.
profile
2015.12.03
15:34:52
명절에 여행을 하셨군요.
멋진 가을 여행기 부럽습니다.
profile
2016.04.18
14:32:06
오호라! 따라 하고픈 작품, 빛내림이 멋진작품, 입이 벌어집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XE Login